경남고용복지센터는 누구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넉넉함을 추구하기 보다는 부족함이 없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곳 입니다. 경남고용복지센터는 누구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넉넉함을 추구하기 보다는 부족함이 없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곳 입니다. 경남고용복지센터는 누구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넉넉함을 추구하기 보다는 부족함이 없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곳 입니다. 경남고용복지센터는 누구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위해, 넉넉함을 추구하기 보다는 부족함이 없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나누며 함께 살아가는 곳 입니다.
  • 상담대표전화
  • TEL. 055-261-8219
  • 평일 9:00~18:00 (점심 1200:~13:00)
    일요일, 공휴일 휴무

(사)경남고용복지센터는?

메인으로 > 센터소개 > (사)경남고용복지센터는?

(사)경남고용복지센터는 1998년 경남지역 60여 민간단체 및 관심 있는 지역 대표들이 모여 만든 연합단체 <실업대책을위한범국민 운동
경남본부>로 출발하였습니다. 실업의 문제는 빈곤의 문제와 함께 합니다. IMF 이후 장기실업, 비정규직의 확대 불안정고용은 근로가구의
소득을 보장하지 못함으로써 우리사회의 양극화를 심각화하고 있습니다. 사회안전망의 확대와 개편을 절실히 요구하게 합니다.


이에 경남고용복지센터는 지역사회의 저소득 불안정 노동자와 주민들에 대한 일자리 연결과 복지서비스의 연결 등 직적접인 지원 사업을
안정적으로 지속하며, 주민들 스스로의 조직화를 지원함으로써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와 복지를 찾아가고자 합니다.


2003년 <사단법인 경남고용복지센터>로 전환하여 재창립하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구인구직 연결과 저소득 실업가정에 대한 지원, 장기
실업자를 위한 일자리 창출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취업상조회>활동지원, 실업 관련 정책 제안과 전국실업단체
연대회의 및 도내 실업단체 네트웍 활성화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1997년 12월 IMF체재이후 우리사회의 노동자, 서민은 웃음을 잃어 버렸고, 대량실업사태의 지속으로 집없이 길거리를 헤매는 노숙자, 생계곤란으로 자살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으며 실직으로 인한 가정의 파탄 또는 해체는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창원을 비롯한 대부분의 경남지역에서 실업자가 급격하게 증가하여 약 10만 정도의 실업자가 발생하였습니다. - 중략-

이에 경남지역 제 사회, 종교, 시민단체와 양심적 개인이 모여서 근본적 실업대책과 사회개혁을 위해 출범하고자 합니다.

경남지역민의 역량 결집을 통해 정치, 경제, 사회적 개혁을 위한 사업을 실행함으로써 실업대란에 따른 서민들의 고통을 최소화하고, 서민들의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유지하도록 돕는데 있다. 이러한 목적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하여 경남지역민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을 통해 경남본부는 제반 사업들을 범국민운동으로 전개해 나간다.

-1998년 11월6일 창립 선언문 중에서 -

주요사업

  • 취업취약계층들을 위한 자활사업, 사회적일자리사업 진행
  • 사회적일자리, 자활근로, 공공영역의 용역 민간위탁 운영으로 일자리 창출 사업 진행
  • 고연령의 일자리 연결, 지원
  • 무료취업알선센터 운영, 실업상담. 고용복지상담. 구직자를 위한 교육 실시
  • 실업과 비정규직 고용, 근로대중의 빈곤화에 대한 정책 모니터링 및 제안
  • 비정규 차별정책, 저소득 주민들의 일자리 모니터링 및 정책 제안
  • 저소득층 주민을 위한 복지수혜의 확대, 사회안전망 제안
  • 무상의료, 무상교육의 확대, 기초법 개선, 자활사업의 확대 요구 등
  • 저소득층 주민 조직인 상조회 조직 및 활동지원
  • 취업상조회 조직확대와 운영지원